[판결] 최태원 SK 회장 동거인 비방한 악플러들에 1억7000만원 배상
작성자    
이진화변호사등록일2019-10-02 11:06:42조회6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거인을 비방한 악플러들이 거액의 배상금을 물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14부(재판장 김병철 부장판사)는 최 회장의 동거인 A씨가 한 인터넷 모 카페 회원 B씨 등 9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8가합540877)에서 "B씨 등은 1억73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A씨는 B씨 등이 카페를 개설해 운영하면서 자신을 비방하는 댓글을 지속적으로 달고, 다른 카페 회원들에게 악성 댓글을 쓰도록 했다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댓글 내용은 객관적으로 국민이 알아야 할 공공성과 사회성을 갖춘 공적 관심 사안으로 볼 수 없고 오히려 A씨의 사적 영역에 해당하는 사항들"이라며 "댓글 문언이나 내용 자체만으로도 A씨의 출신이나 인적 관계를 비하하고 경멸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A씨의 명예를 실추할 목적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B씨 등이 A씨와 최 회장을 '공인'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도 "최 회장은 일반 대중에 널리 알려진 공인이라고 하더라도 A씨는 최 회장과의 관계가 있다는 것만으로 공인으로 보기 어렵다"며 "A씨는 공인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댓글 내용도 공적 관심사안이 아니다"라고 판시했다.
 



 





다음글 :    [판결] 수자원공사, 시화호 조력발전소 시공사들 상대..  
이전글 :    [판결] 크레인사고로 작업중지명령 기간 휴업수당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