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작 성 자      ID :
공개여부     비공개

원본글  

  
특별고압 송전선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한국전력공사가 고압전선이 통과하는 지역의 토지소유자들에게 거액의 부당이득금을 물게 됐다. 법원은 한국전력공사가 해당 토지의 상공을 무단 점유해 토지소유자들이 구분지상권에 상응하는 임료 상당의 손해를 본 것으로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7부(재판장 이오영 부장판사)는 A씨 등 31명이 한국전력공사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소송(2020가합551726)에서 최근 "공사는 A씨 등에게 총 7억14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한국전력공사는 2000년 이전부터 A씨 등이 서울 용산구 일대에 소유한 토지 위에 154kV(킬로볼트)의 특별고압 가공전선을 설치해 관리해왔다. A씨 등은 "토지 상공에 송전선을 설치해 그 부분을 점유·사용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금을 지급하라"며 지난해 6월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토지 상공에 고압전선이 통과하게 됨으로써 토지소유자가 그 토지 상공의 이용을 제한받게 되는 경우, 토지소유자는 그 전선을 소유하는 자에게 이용이 제한되는 상공 부분에 대한 임료 상당의 부당이득금 반환을 구할 수 있다"면서 "이 때 고압전선이 통과하는 상공 부분과 관련해 관계 법령에서 고압전선과 건조물 사이에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경우 그 거리 내의 상공 부분은 토지소유자의 이용이 제한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기설비기술기준과 그 판단기준 등에 따르면 사용전압이 35kV를 초과하는 경우 송전선과 주변 건조물 사이에 일정한 거리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한전이 송전선을 설치·사용함으로써 그 법정이격거리 안에 있는 토지 상공 중 일부를 점유하고 있다고 봄이 상당하고, 그에 따라 법률상 원인 없이 구분지상권에 상응하는 임료 상당의 이득을 얻어 A씨 등에게 손해를 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전은 악의의 수익자로 민법 제748조에 따라 점유일 이후 구분지상권에 상응하는 임료 상당액과 법정이자를 반환해야 한다"며 "A씨 등에게 총 7억14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시했다.


내 용  

 
첨부1(리스트)    
    * 리스트 셈네일형식으로 이미지가 노출됩니다.

첨부1설명  

 
첨부 2    

첨부2설명  

 
스팸방지      * 사과,귤,딸기,포도
    * 스팸글 방지를 위하여 위 과일중 하나를 입력하셔야 정상적으로 글 등록이 됩니다.
비밀번호      * 글 보기, 삭제 또는 수정시 필요합니다